• 최종편집 2021-09-24(금)
 
한대희 군포시장이 군포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다문화이주여성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군포시는 한대희 군포시장이 지난  25일 군포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방문해, 다문화이주여성 정착 프로젝트 현장을 둘러보고 이주여성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이주여성들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행정지원과 주민대표자로서의 역할 등 이주여성들의 자립능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들이 폭넓게 다뤄졌다.

한대희 시장은 이 자리에서 “이주여성들이 한국사회 정착을 위해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 잘 알고 있다”며, “이주여성이 명실상부한 군포시민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하고 실용적인 프로그램을 적극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한 시장은 “다문화가정에 대한 편견과 차별 대신, 문화의 다양성과 다국어 구사 능력을 지닌 군포시민으로 바라보는 포용의 자세와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관내 다문화가정 아동들이 건강한 환경에서 본인들이 가진 이점을 잃지 않고 성장하도록 다양한 시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주여성들은 일자리 부족 문제를 비롯해 다문화가정 아동의 정체성, 원격수업에 따른 학업 격차, 사교육비 지출 등 자녀교육 관련 문제들을 제기했으며, 이에 대해 한대희 시장은 “다문화이해 교육의 확대, 교육바우처 활성화 등 자녀를 둔 다문화가정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방법을 모색해보겠다“고 답했다.

이날 현장 방문은 군포시가 소통 강화를 위해 실시하고 있는 ‘찾아가는 이동시장실’ 차원에서 이뤄졌다.
태그

전체댓글 0

  • 133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포시 한대희 시장, 이주여성 정착 프로젝트 현장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