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23(금)
 
우정읍 주민대표 공영버스 감사패 기념촬영<사진=수원시청 제공>
화성시가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교통복지를 실현하고자 지난해 11월 수도권 최초로 도입한 ‘버스공영제’에 시민들이 화답했다.

12일 화성시에 따르면 지난 10일 화성시 우정읍 주민들은 버스혁신과를 방문해 감사패를 전달했다.

오랫동안 대중교통 소외지역으로 자가용 없이는 외출이 어려웠던 주민들의 불편과 걱정을 덜어준 덕분이다.

특히 버스 공영제 도입과 함께 신설된 우정읍 매향리-병점역행 H105노선은 대중교통 불모지였던 마을에 활기를 불어넣었다는 평이다.

주민을 대표해 감사패를 전달한 한춘택 우정읍 사회단체협의회 회장은 “차를 직접 운전하기 힘든 고령층이 많은 서부지역은 대중교통이 절실할 수밖에 없다”며, “주민들의 든든한 발이 생긴 것 같아 감사하다”고 말했다.

화성시 버스공영제는 현재 시내버스 11개 노선, 마을버스 17개 노선에 총 45대의 버스로 운영되고 있으며, 오는 2025년까지 전체 노선의 25%, 총 355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206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화성시 우정읍, "화성시 공영버스, 든든한 발이 되어줘서 고마워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