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군포시의회 제270회 임시회 행정복지위원회 회의 모습<사진=군포시의회  제공>
군포시의회는 제270회 임시회에서 의원 입법 조례안 13건이 제․개정 의결됐다고 9일 밝혔다. 

 

시의회는 이번에 상정된 의원 발의 자치법규가 복지, 안전, 교육, 보건,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민 이익을 증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의회에 의하면 제270회 임시회의 조례 및 기타안건 심의는 6일부터 8일까지 진행됐다. 이 기간에는 시의원 발의 조례안 13건, 군포시청 집행부가 상정한 26건의 조례 및 기타안건이 심의됐다.

이 가운데 신금자 의원이 발의한 조례안은 5건이다. 모의의회 운영 근거를 담은 ‘군포시의회 시민을 위한 의회체험활동 운영 조례안’, 경력보유여성의 경제활동 촉진 등을 위한 ‘군포시 경력보유여성등의 경력 유지 및 경제활동 촉진에 관한 조례안’ 등이다.

이우천 의원은 ‘군포시의회 인사청문회 조례안’을 발의했다. 개정 지방자치법에 따라 군포시장이 지방공사의 사장, 지방공단의 이사장, 출자․출연 기관의 기관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을 시의회에 요청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한 것이다.

또 이훈미 의원은 4건의 조례안을 발의했다. 재능기부를 체계적으로 장려․지원하기 위한 ‘군포시 재능기부 활성화 조례안’, 마약류에 의한 사회문제 대처를 위한 ‘군포시 마약류 및 유해약물 오남용 방지를 위한 예방활동 지원에 관한 조례안’ 등으로 공동체 보호 및 활성화가 주목적이다.

한편 이혜승 의원은 3건의 조례안을 발의했다. 수화언어의 사용 환경개선 및 활성화를 도모하려는 ‘군포시 한국수화언어 활성화 지원 조례안’, 감정노동자의 인권 증진을 위한 ‘군포시 감정노동자의 권리보호에 관한 조례안’ 등으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제도적 개선을 추진했다.

이와 관련 이길호 의장은 “군포를 더 살기 좋게 바꾸고, 시민 목소리를 정책으로 만들려는 군포시의회의 노력은 연중 계속되고 있다”며 “이번 의원 입법도 시민 이익의 증대, 공동체 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믿는다”라고 말했다.
.

태그

전체댓글 0

  • 282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포시의회, 조례로 도시 발전 가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