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9(수)
 
버스정류장 사물주소판
수원시가 사물 주소를 부여한 시설물에 ‘사물 주소판’을 설치한다고 21일 밝혔다.

사물 주소는 택시승강장·버스정류장 등 건물이 아닌 시설물의 위치를 도로명주소를 활용해 표시하는 것이다. 위치를 표시하기 어려운 사물에 주소를 부여하면 지도·내비게이션 등으로 시설물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수원시는 2019년 사물 주소부여 사업을 시작해 2021년까지 지진옥외대피소 132개소, 버스승강장 1196개소, 택시승강장 119개소 등 1817개소에 사물주소를 부여했다.

지난 1~2월에는 사물 주소를 부여한 시설물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해 사물 주소판 설치가 필요한 시설을 선정했다.

6월 말까지 사업비 5000만 원을 투입해 버스정류장 147개소, 어린이공원 144개소, 지진옥외대피장소 129개소 등 총 649개소에 사물 주소판을 설치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사물 주소가 부여된 시설물을 대상으로 지속해서 주소판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 육교승강기, 버스정류장(쉘터형), 택시승강장(쉘터형)에는 사물 주소판 대신 같은 규격의 사물 주소 안내 스티커를 부착할 계획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주소가 없는 지역은 재난이나 안전사고가 발생했을 때 위치 파악에 시간이 걸려 신속하게 대응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앞으로도 위치정보 사각지대에 사물 주소를 부여하고, 주소판을 설치해 시민의 안전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09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원시, 사물주소 부여한 시설물에 '사물 주소판' 설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