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2(금)
 
집단급식소 식중독예방 지도점검
안양시가 식중독 예방을 위해 4월 말부터 5월 초까지 집단급식소에 대한 위생지도점검을 벌였다고 4일 밝혔다.

코로나19로부터 일상 복귀가 이뤄지는 가운데 식중독 집단 발병 가능성이 있는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사회복지시설, 병원, 기업체 등 동안구 관내 집단급식 226개소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만안구 지역은 이달 중순 점검을 벌일 계획이다.

시는 소비자위생감시원과 함께 점검반을 꾸려 집단급식소를 일일이 방문, 예방에 초점을 두고 집중점검을 했다.

점검반은 식품 등의 위생적 취급과 시설기준 준수, 무허가 또는 무신고 제품 사용 및 보관, 조리 종사자 건강진단, -18℃이하에서 144시간 이상 보관해야 하는 보존식 적정 관리 등의 여부를 꼼꼼히 살폈다.

특히 급식소에서 제공하는 농산물과 수산물 10종을 직접 수거해서는 농약이나 중금속 검출 여부를 위해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의뢰 했다.

칼, 도마, 식판 등의 조리기구에서는 대장균, 살모넬라균이 잔존하는지를 묻는 검사를 보건소에 의뢰해 적합 판정을 받았다. 농수산물 검사 결과도 이상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위생관리가 소홀하거나 영업자 준수사항이 다소 미흡하거나 경미한 점에 대해서는 시정조치를 내리는 한편, 재차 점검을 통해 시정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이충건 동안구청장은 집단급식시설은 사소한 부주의가 발단돼 집단식중독으로 번지는 경우가 있다며, 더욱이 거리두기가 해제돼 대면 수업이 진행되는 만큼,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소지를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05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양시, 집단급식소 식중독예방 지도점검 벌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