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협동조합 평택지역자활센터, 보건복지부 지역자활센터평가 ‘우수기관 선정’

최영석 기자

작성 2020.09.07 22:17 수정 2020.09.07 22:17


평택시 사회적협동조합 평택지역자활센터(센터장 김양수)<사진>가 보건복지부와 한국자활복지개발원에서 실시한 중간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진행된 평가는 전국 249개 지역자활센터를 대상으로 기관규모에 따른 사업성과의 편차를 감안하여 전년 대비 사업실적 증감률 등 자활정보시스템 입력데이터를 기반으로 진행했다. 평가 항목은 자활참여자 증감률, 내일키움통장 가입자 증가, 수익금매출액 증가 등으로 구성됐다.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보건복지부에서 추가 운영비 19,000천원을 지원받게 됐다.


평택지역자활센터는 2020년 자활사업으로 5개 자활기업, 22개 자활근로사업, 17개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9년 대비 5개의 자활사업단과 1개의 자활기업을 추가 개소함에 따라 약 330여 명의 근로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여 자활참여자의 자립·자활을 지원하고 있다. 자활사업 참여자의 지속적인 증가와 안정적인 매출 창출, 참여자 및 직원들에 대한 직무교육과 신규사업 발굴 등 적극적인 자활사업 추진결과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게 됐다.  

  

평택지역자활센터 김양수 센터장은 “이번 우수기관 선정결과는 사업단 참여주민과 실무자의 노력과 평택시의 적극적인 민·관·공기업 협동 공동노력으로 좋은 성과가 나온 것”이라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경제적 자립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일자리 창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평택시는 앞으로도 평택지역자활센터가 추진하는 자활사업이 사회적 안전망으로서 소외되고 일자리를 원하는 분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하며, “코로나19로 경제적·심리적으로 힘든 시기에 시민분들에게 좋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민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영석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