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신규, 증액 타당성, 감액 적정성 등 심사 예정’

최채근 기자

작성 2020.09.07 10:34 수정 2020.09.07 10:34

- 오는 9, 2020년도 제2회 경기도 추가경정 예산안 심사 -

 

경기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박재만, 양주2, 더불어민주당) 오는 9, 346회 임시회에서 2020년도 제2회 경기도 추가경정 예산안, 기금운용계획 변경안을 심사한다.

 

경기도는 세수 감소 및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가용재원 부족에 따른 구조조정 추진과 지역경제 활성화, 코로나19 대응, 안전, 공정 등의 필수사업 추진을 골자(骨子)로 한 38조 규모(기정액 대비 42,389억 원 증가)의 추가경정 예산(), 기금운영계획 변경()을 지난 821일 경기도의회에 제출했다. 

▲경기도의회 박재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경기도가 의회에 제출한 주요사업은 지역 화폐 확대발행,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등 경제 모세혈관 활성화 1,655억 원, 경기교통공사 설립 출자금, 주차환경 개선지원 등 도민 교통 불편 해소 1,303억 원, 코로나19 전담병원 운영지원, 호흡기전담클리닉 설치 운영 등 코로나19 추가대응 등 안전 714억 원과 불요불급한 사업(급하지 않고 코로나19로 추진하기 어려운 사업) 세출 구조조정(716개 사업, 1,146억 원 감액)이 포함되었는데, 특히, 지난 5월부터 도민에게 지급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성립전예산) 31,529억 원이 이번에 계상(計上)되면서 추경규모가 크게 증가했다.

      

박재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예산안 심사를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소상공인, 비정규직 근로자 등 경제적 약자에 위치한 우리 도민들이 피해가 더욱 큰 바, 이번 추경이 코로나 극복과 신속한 지역경제 회복에 일조(一助) 해 주길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말하면서, “신규, 증액사업 추진의 타당성은 물론, 효율적 재원 배분을 위한 감액 사업의 사유, 규모 적정성에 대해서도 면밀히 살펴볼 것이라고 심사방침을 밝혔다.

 

끝으로, 박재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지금도 불철주야(不撤晝夜) 고생하시는 의료진, 공무원 및 관계자들과, 여러 가지로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정부의 방역지침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신 도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경기도의회 예결특위는 오는 9일부터 16일까지 6일간 2020년도 제2 추가경정 예산안, 기금운용계획 변경안에 대해 심사할 계획이다.

기사제보 cg4551@daum.net


한국의정방송TV


RSS피드 기사제공처 : 한국의정방송TV / 등록기자: 최채근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