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및 대응상황(8월 27일~9월 2일)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9.04 19:36 수정 2020.09.04 22:04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지난 일주일간(8월 27일~9월 2일) 멧돼지 시료 총 91건(폐사체 시료 18건, 포획개체 시료 73건)을 검사한 결과, 


강원도 양구군과 인제군에서 발견된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4건이 추가로 발생하여 현재까지 총 731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 (경기) 파주 98건, 연천 281건, 포천 17건  /  (강원) 철원 33건, 화천 279건, 춘천 1건, 양구 11건, 인제 7건, 고성 4건


이번에 양성이 확진된 폐사체는 모두 광역울타리 내에서 환경부 수색팀과 주민 등에 의해 발견되었다.


환경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채취 후 현장 소독과 함께 매몰하여 적정하게 처리했다.


또한, 확진결과를 해당 시·군 등 관계기관에 통보하고, 발견지점 및 주변 도로, 이동차량에 대한 소독을 강화할 것과,


발생지점 출입통제 및 주변 지역에 대한 적극적인 폐사체 수색과 포획을 실시할 것을 요청했다.


환경부는 여름철 이후에는 어린 개체가 성장하여 활동범위가 확대되고 민가 및 경작지 인근에서의 출몰이 잦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야생멧돼지 또는 폐사체를 목격하는 경우 시·군 환경부서 등에 신속히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 등록기자: 김기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