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협, 제8호 태풍 '바비' 대비 31개 시·군지부장 긴급 화상회의 실시

최영석 기자

작성 2020.08.24 17:58 수정 2020.08.24 17:58
경기농협 태풍 피해예방을 위한 긴급 화상회의 모습<사진=경기농협 제공>


경기농협은 24일 태풍 '바비'의 북상에 따라 31개 시·군지부장을 대상으로 피해예방을 위한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사전 준비태세 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경기농협에 따르면 이번 제8호 태풍 '바비'는 오는 25일 제주도 남쪽 해상으로 북상해 26일 제주도 서쪽을 지나 서해상으로 이동한 뒤 27일 오전에는 경기도 서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예측 되며, 최대 풍속이 초속 45m/s에 달하는 강력한 태풍으로 강풍에 의한 농작물 및 시설물 피해가 크게 우려되는 상황이다. 


김장섭 본부장은 각 시·군지부의 사전 준비태세를 보고 받고 "7월말부터 시작된 집중호우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채 복구하기도 전에 강력한 태풍이 올라오고 있어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다"며, "수확기를 앞둔 농민들의 한 해 농사가 헛되이 되지 않도록 태풍 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농협은 이번 태풍의 세력과 경로가 지난해 9월 발생하였던 제13호 태풍 '링링'과 유사할 것으로 보고 각 시·군지부에 강풍으로 인한 과수 낙과 및 비닐하우스·축사 지붕 등 취약부문에 대해 현장점검을 실시토록 하고 농업인 안전을 위한 행동요령 전파 및 피해발생시 신속한 보고 조치 등 기상특보 해제시까지 비상근무 태세에 돌입하였다. 

Copyrights ⓒ 민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영석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