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공공배달앱 시범사업 10월 스타트

최영석 기자

작성 2020.08.20 15:09 수정 2020.08.20 20:50
20일 경기도가 도청 홈페이지에 라이브 방송한 공공배달앱 사업 업무협약식 캡쳐


오산시20일 경기도청 신관 상황실에서 경기도, 화성시, 파주시, NHN페이코, 경기도주식회사, MBC 6개 기관과 공공배달앱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공배달앱 사업은 배달앱 시장의 독과점으로 인한 소상공인의 피해 문제를 해소하고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오산시는 지난 7월 화성시, 파주시와 함께 경기도 디지털SOC-공공배달앱 사업(이하 공공배달앱 사업)’ 시범지역에 선정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은주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장, 곽상욱 오산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최종환 파주시장, 정연훈 NHN페이코 대표,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 박성제 MBC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공공배달앱 사업 투자 및 발전을 위한 관계기관 협력 행정지원 등 제반사항 합의에 적극 협력 등이다.

 

공공배달앱은 NHN페이코가 앱 개발을 전담하고 오산시는 이에 따른 가맹점 모집 및 배달앱 활성화를 위한 행정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819일부터 지역 내 3,000여개 식·음료 영업장을 대상으로 가맹점 사전 접수를 시작하는 한편, 오는 10월말 정식 런칭을 목표로 홍보 및 가맹점 확보에 진력해 나갈 방침이다.

 

공공배달앱 사업은 올해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2021년 택배배송 및 전통시장 배달기능 오픈, 2022년 경기도 전 지역 확대 등 단계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곽상욱 시장은 특정 기업의 독과점으로 인한 피해를 해소하고, 언택트 시대의 새로운 판로개척 방안으로 오산시가 선도적으로 공공배달앱 사업을 추진해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돕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민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영석기자 뉴스보기